공지사항
공지사항
공지사항 > 공지사항
봄철 나른한 오후 춘곤증을 이기려면 덧글 0 | 조회 1,246 | 2016-04-21 00:00:00
관리자  

따뜻한 햇살이 들어오는 봄 철 오후 김씨의 눈꺼풀은 한없이 무겁고 연신 하품이 나기 시작한다.

김씨처럼 '춘곤증'을 호소하는 이들이 봄철 피로감과 함께 찾아오는데 이는 겨우내 움츠렸던 우리 몸의 신진대사가 활발해짐으로 졸음과 피로감, 권태감, 집중력 저하, 식욕 부진, 소화불량등으로 표현된다.

효과적으로 춘곤증을 이길수 있는 몇가지 방법을 소개해보면

◇기상 시간은 앞당기고 충분한 수면 시간 확보해야


춘곤증에서 빠르게 벗어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일정한 시간에 맞춰 하루 7~8시간을 충분히 수면을 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봄이 되면 겨울보다 해가 일찍 뜨게 되므로 기상 시간 또한 이 같은 변화에 알맞게 30분~1시간 정도 앞당기고 일정하게 유지하는 것이 좋다. 또 부족한 잠을 채우기 위해 주말에 몰아서 자는 것은 오히려 생체 리듬을 깨뜨려 몸을 더욱 피로하게 만드는 요인이 되므로, 평소와 비슷한 수면 시간을 지키는 것이 필요하다.

◇끼니는 꼬박꼬박 챙기고 영양분 섭취는 충분하게

규칙적으로 충분한 영양소를 섭취 해주는 것 역시 춘곤증을 극복하는 주요 방법이다. 특히 아침 식사는 거르지 않는 것이 중요한데, 아침을 먹지 않으면 점심 때 과식으로 이어져 시도 때도 없이 졸음이 밀려오는 춘곤증 증상이 더욱 심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또 따뜻한 날씨와 함께 야외 활동이 갑작스럽게 늘어나는 봄철에는 단백질을 비롯한 비타민, 미네랄 등의 필요량이 증가한다. 필요한 영양소들이 채워지지 않고 불균형을 이루면 피로가 더욱 쌓이게 되므로 제철 과일이나 나물 등 해당 영양소가 풍부하게 포함되어 있는 음식을 많이 섭취하는 것이 좋다.

◇가벼운 산책과 스트레칭으로 피로와 긴장 해소해야

오랜 시간 같은 자세를 유지하는 직장인과 학생들의 경우 산책과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이 피로와 긴장을 풀어주어 춘곤증을 쫓는데 도움된다. 산책은 하루 20~30분 정도가 적당하며 스트레칭은 2~3시간에 한 번씩 시간이 날 때마다 가볍게 해주면 좋다.

양손을 깍지 낀 채로 팔을 천천히 앞으로 뻗어주고 등 전체를 둥글게 말아 10~20초 유지하면 등과 팔 근육의 뻐근함을 푸는데 효과적이며, 반대로 양손을 깍지 낀 채로 팔을 천천히 뒤로 뻗어 10~20초 유지해주면 가슴과 어깨를 시원하게 풀어줄 수 있다.